} ?>
시설명 영락 애니아의 집 (중증뇌병변 장애아동 요양시설) 이용인과 직원수 이용인 30명, 직원 41명
소재지 (04336) 서울특별시 용산구 후암로4길 70(후암동 370번지) 설립년월일 1994년 07월 27일 (수)
대표자 원장 조지영 시설의 운영 주체 사회복지법인 영락사회복지재단
서비스대상 중증 뇌병변 장애 아동

사회복지법인 영락사회복지재단

영락사회복지재단은 1939년 5월부터 영락교회 故한경직목사께서 무의탁 아동과 노인들을 돌보는 사업으로
"보린원"이라는 고아원을 신의주에서 시작하였으며,1957년에 사회복지법인으로 출범한 이래 현재까지
고아와 노인 미망인, 장애인복지를 위한 사회사업을 해오고 있다.

영락사회복지재단 홈페이지 바로가기

설립동기 및 설치목적

설립동기

기독교 사회복지사업을 수행하여 온 영락사회복지재단이 영락교회 창립 5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장애인복지에 대한 사업을 계획하던 중, 서울특별시로부터 장애인복지시설 운영을 권장받게 되었다. 재단 이사회에서는 1994.04.01 장애인복지거주시설 설치(안)을 결의하고, 동 사업을 진행 중 영락교회 전경신 권사(고 박덕모 장로가정)의 재산헌납이 그 기간(基幹)이 됨으로써 장애인복지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게 되었다. 재단측에서는 장애인 복지사업 설치장소를 여러 곳에 물색하던중 영락 보린원 구건물을 철거하고, 동 장소에 중증장애아동요양시설을 신축하게 되었다.

설치목적

영락애니아의 집은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는 공동체로서 중증장애인들에게 전문적이며, 종합적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여 하나님의 자녀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

미션과 비젼

미션

하나님의 사랑으로 중증장애인의 행복추구

비젼

수평적 공동체로 지역사회 안에서 중증장애인과 동행하는 로드맵을 만든다.

핵심가치

행동규범

전문성
실수를 했어도 솔직하게 말합니다.
업무는 매뉴얼과 우선순위에 따라 하되 남에게 일을 미루지 않습니다.
내가 먼저 합니다.
나의 일에 가치를 부여합니다.
몸과 마음이 모두 아프지 않고 좋은 컨디션으로 일할 수 있도록 자기관리를 철저히 합니다.
자신의 분야에 대해 구체적인 학습계획을 세워 실천합니다.
내부전문가 동료에게 성실히 배웁니다.
존중
인사를 바로, 반갑게, 잘 합니다.
비난부터 하지 않습니다.
있는 그대로 상대방을 인정하고 존중합니다.
한사람의 의견이라도 무시하지 않습니다.
이용인의 표현은 끝까지 보고, 듣고 묻습니다.
언제나 이용인을 먼저 생각합니다.
각 부서의 고유업무와 전문의견을 존중합니다.
소통
자신의 의견을 솔직하게 이야기 합니다.
기관의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 합니다.
진심을 담아 칭찬을 합니다.
생각이 달라도 경청하며 끝까지 듣습니다.
행동과 말을 하기 전 입장을 바꿔서 한 번 더 생각해 봅니다.
공지, 전달 사항은 명확하게 전달하고 정확 하게 이해합니다.
자신의 말과 행동에 책임감을 갖습니다.
사랑
이용인에게 하루에 한번 다양한 방법으로 사랑을 표현합니다.
나 자신을 먼저 사랑합니다.
이용인과 동료에게 관심을 가지고 공감해 줍니다.
다름을 인정하고 그 사람자체를 사랑합니다.
배려의 마음을 아끼지 않습니다.
밝은 미소, 친절한 말투, 존댓말로 대화를 합니다.
이용인, 직원의 생일에 사랑을 담아 축하해줍니다.

인재상

    사람의 행복을 위한 전문성을 추구하는 사람
  • 올바른 전문성을 추구하고 바른 윤리의식으로 실천하는 사람
  • 실력과 성품이 균형을 이루는 사람
    사람의 행복을 위해 존중하는 사람
  • 우리의 가치를 이해하고 실현을 위해 능력을 공유하는 사람
  • 긍정적이고 수평적인 파트너쉽을 형성하고 실천하는 사람
    사람의 행복을 위해 소통하는 사람
  • 자신과 동료의 열정을 공유하고 함께 실현 할 수 있는 사람
  • 몸과 마음이 건강하고 경청과 수용이 자연스러운 사람
    사람의 행복을 위해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
  • 이용인의 행복을 위해 진심(몸과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사람
  • 이용인, 동료, 이웃들에게 나눔과 함께함을 즐거워하는 사람

2021 슬로건